“5‧18 민주화운동, 온 국민이 기억하는 자랑스러운 역사”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달라스 한인회 주관 ‘엄수’ … 김종현 호남향우회 고문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어”
DATE 17-05-18 23:30
글쓴이 : 토부장      
518.JPG
▲ 달라스 한인회 주관으로 지난 18일(목)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수 십여 명의 한인들이 참석했다.

달라스 한인회(회장 유석찬) 주관으로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지난 18일(목) 오전 11시 30분, 달라스 한인문화센터 아트홀에서 개최됐다.
이날 기념식에는 수 십여 명의 한인들이 참석해 대한민국 민주화의 초석이 된 5·18 민주화운동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렸다.
국민의례가 있은 후 주달라스 영사출장소 이상수 소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를 대독했다.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겠다는 저의 대선 공약을 지켜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를 열겠다”며 “5·18 민주화운동은 온 국민이 기억하고 배우는 자랑스러운 역사로 자리매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달라스 한인회 유석찬 회장은 격려사를 통해 “우리는 오늘 37년 전 대한민국 역사 속에서 벌어진 가슴 아픈 사건을 기리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며 “지는 싸움인 줄 알면서도, 그 밤이 지나면 죽을 줄 알면서도, 불의 앞에서 도망치지 않고 역사 앞에 당당했던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은 민주주의를 위해 과감히 자신을 버린 숭고한 희생정신”이라고 강조했다.
유 회장은 이어 “5·18 민주화운동을 통해 화해와 상생, 양보와 통합의 전기를 마련했듯이, 우리도 이날이 우리들에게 주는 진정한 의미와 후손들에게 주는 메시지를 재확인하는 소중한 기념일이 되기를 진심으로 소망한다”고 피력했다.
달라스 호남향우회 김종현 고문이 축사를 했다. 김 고문은 문재인 대통령을 가리켜 “대통령 하나 바뀌었는데,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는 진리를 다시 확인하게 됐다”며 “광주에서 벌어진 민주화운동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자”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로 9년만에 ‘합창곡’에서 ‘제창곡’으로 지정된 ‘임을 위한 행진곡’이 달라스 문화센터 아트홀에서 제창됐다. 이 곡을 따라 부르는 참석자들이 많지 않아, 단체장들 사이에서는 아직까지 이 곡이 다소 생소한 것처럼 보였다.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instargram으로 보내기
    

[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취업이민 닭공장
휴람
뉴스코리아  |  위플달라스  |  옐로우페이지 뉴스코리아 카카오스토리 뉴스코리아 인스타그램 핫딜뉴스코리아 뉴스코리아 e-paper 위플달라스 AP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