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에 온 트럼프 “총기 소지, 헌법대로 유지”
총기협회 연례총회 컨벤션 센터 연설에서 강조 … 행사장 무기 소지 금지는 “이중성”
DATE 18-05-11 01:24
글쓴이 : press4      
nra.jpg
전미총기협회 연레총회에 도날드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클 펜스 부통령 등 거물급 정계 인사들이 참석했다.
전미총기협회(NRA, 이하 총기협회)의 147회차 연례총회가 3일(목)부터 6일(일)까지 케이 베일리 허치슨 컨벤션 센터(Kay Bailey Hutchison Convention Center)에서 열렸다. 
이번 연례총회의 첫 날 4일(금)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마이크 펜스 부통령, 그렉 애보트 텍사스 주지사, 피트 리켓 네브래스카 주지사, 공화당 소속 테드 쿠르즈 상원의원 등 고위급 인사들이 참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 12시 25분 달라스 러브필드 공항을 도착해 삼엄한 경비 속에 행사장을 찾아 ‘리더십 포럼’(Leadership Forum)에 나와 연설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설에서 총기 규제 방안과 전미총기협회가 지난 대선 때 트럼프 대통령에게 건넨 후원금에 관한 내용 등 총기협회와 관련한 내용들을 직접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여기 있는 사람이 진정한 애국자”라며 연설을 시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수정헌법 제2조의 존폐가 위기를 맞았으나 내가 대통령인 이상 수정헌법 2조가 폐지될 염려는 없다”고 말했다. 
수정헌법 2조는 1791년 제정된 법으로 ‘무기휴대의 권리’를 규정하며 무기를 소장하고 휴대하는 국민의 권리는 침해될 수 없다는 것을 뜻한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4일(화) 포레스트 레인(Forest Lane) 인근 홈 디포 매장에서 발생한 경찰관 피격 사건 희생자에게 조의를 표하며 “우리는 많은 영웅들을 잃었으나 우리를 보호할 것(총기)은 잃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연설에서 “총기를 소유할 수 있는 권리인 수정헌법 2조는 계속 지켜질 것이다”며 “법을 준수하는 시민들이 가진 총기는 미국을 더 안전하게 만든다”고 말했다. 
총기 난사 사건에서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AR-15을 비롯한 공격용 소총의 개인 휴대 여부에 대해 수정헌법 2조의 폐지는 최근 붉어진 총기 난사 예방의 핵심 쟁점으로 꼽히고 있다. 
행사장에는 많은 NRA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산발적인 소규모 시위도 있었다. 
총기찬성.jpg
연례회 앞에서 수정헌법 2조 유지를 주장하는 시위자들
총기를 휴대한 채 행사장 앞에서 피켓을 들고 수정헌법 2조는 유지돼야 한다고 주장한 조나단 데이비스(Jonathan Davis)는 “트럼프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주장하는 수정헌법 제2조의 유지를 지지한다”고 밝히며 “힐러리 클린턴을 비롯한 어느 누구도 우리의 총기를 빼앗을 수 없다”고 말했다. 
총기 소지가 미국의 안전을 지킬 수 있는 방법이라고 믿는 그는 플로리다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에 대해 “물론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유감이고 희생자들에게 조의를 표하지만 총기뿐 아니라 다른 방법으로도 많은 사람을 죽일 수 있다”며 “이번 사건으로 인해 총기 규제를 시행한다는 것은 불공평하다”고 말했다. 
반대.jpg
  AR-15 금지를 주장하는 시위자들
반면에 트리시아 렙쿠어셔(Tricia Lebkucecher)은 AR-15의 개인 소지는 금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녀는 “총기로 인해 수많은 사람과 동물들이 희생당한다”며 “사냥을 위해 사용하는 AR-15이 결국 사람을 향한 총기 난사를 일으킨다”고 설명했다. 
또 “미국 인구의 5%만이 사냥을 즐긴다”며 “5%의 인구를 위해 AR-15의 소지를 인정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수정헌법 2조에 대해서 “총기 소지를 찬성하는 사람들의 권리를 침해할 수는 없으나 마찬가지로 어느 누구도 사람을 다치게 할 권리는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녀는 수정헌법 2조의 전면적인 폐지를 동의하지는 않았다. 그녀는 “총기 소지를 지지하는 자들의 총기를 빼앗을 수는 없다 하지만 AR-15과 같은 공격용 총기의 소지는 금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수정헌법 2조에 관한 양측의 팽팽한 대립 속에서도 총기 사고는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22일(일)에는 테네시주 내슈빌 외곽의 한 가게에 알몸의 괴한이 침입해 총기를 난사해 3명이 숨지고 4명이 다치는 사건을 비롯해 7일(월) 3살 딸아이가 차에 보관 중이던 총을 아빠가 자리를 비운 사이 엄마를 향해 실수로 발사해 엄마가 심하게 다치는 등 크고 작은 총기 사건이 계속해서 일어나고 있다
수정헌법 2조가 지켜질 것이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과는 달리 NRA는 웹사이트를 통해 총기, 총기 부품, 칼 등 어떠한 무기 종류를 트럼프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이 행사장을 찾는 당일에는 휴대할 수 없다고 밝혔다. 
대통령과 부통령의 안전을 책임지는 국토안전부 비밀수사국(The U.S. Secret Service)이 두 대통령이 장내에 있을 때 안전·관리 임무의 책임을 지기 때문이라는 것이 NRA 측의 설명이다. 
일각에서는 비밀수사국의 총기 휴대 금지에 관한 조치는 어불성설이라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안전을 위해 총기가 필요하다고 주장하는 트럼프 대통령이 정작 본인의 안전을 위해 본인이 행사장을 찾은 당일 연례회에 참석한 회원들의 총기 소유를 금지했기 때문이다. 

전지호 기자  press4@newskorea.com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instargram으로 보내기
    

[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취업이민 닭공장
andreakim
휴람
뉴스코리아  |  위플달라스  |  옐로우페이지 뉴스코리아 카카오스토리 뉴스코리아 인스타그램 핫딜뉴스코리아 뉴스코리아 e-paper 위플달라스 AP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