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한인 이산가족의 숙원과 높아진 상봉 가능성
다음 달 20일부터 이산가족 상봉 시작 … 미 하원에 ‘한인 이산가족 상봉 촉구 결의안’도 제출돼
DATE 18-07-06 00:03
글쓴이 : press4      
이산가족.jpg
제20차 남북이산가족상봉 작별상봉에서 남측 딸 이정숙씨가 북측 아버지 리흥종씨의 눈물을 닦아주고 있다. (출처:금강산공동취재단)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북미정상회담이 이어지면서 남북 관계 및 북미 관계가 최근 몇 달간 급속도로 발전됨과 동시에 오랜 기간 중단됐던 남북 이산가족 상봉이 다음 달 20일부터 26일까지 금강산에서 진행된다. 2015년 상봉 후 중단됐던 행사는 약 2년 10개월 만에 재개된다. 
이번 이산가족 상봉은 남과 북에서 각각 100명씩의 이산가족을 선정해 대면 상봉 방식으로 이뤄질 예정이며 장소는 금강산면회소를 사용하기로 했다. 
대한적십자사(회장 박경서, 이하 한적)는 지난달 24일(한국시각) 기준 약 5만 7천 명의 등록자 중 500명을 컴퓨터 무작위 추첨 방식을 통해 선정했다
이 과정에서는 두 가지의 가산점이 적용된다. 첫째로는 기준 연령별 분포 비율을 고려하되 90세 이상 고령자 선정을 우선적으로 배려하며, 부부, 부자 등 직계 가족 형제, 자매 3촌 이상의 가족 등 순위로 가중치를 적용한다는 것이 한적 남북국제교류국 우광호 국장의 설명이다. 
일차 후보자 5배수 선정을 마친 후 500명의 선정자들은 본인 의사 확인과 건강검진 결과를 반영해 250명을 추리게 된다. 
남과 북은 지난 3일(한국시각) 상봉 대상의 생사확인의뢰서를 교환해 남측은 250명, 북측은 200명이 포함됐다. 
남과 북은 이달 25일(한국시각)까지 회보서를 교환하고 다음 달 4일(한국시각)까지 100명의 최종 대상자 및 상봉 일정을 확정 및 발표해 20일 극적인 만남의 순간을 예정하고 있다.
오랫동안 단절됐던 이산가족 상봉이 확정되면서 세계인의 이목이 다시 한번 남과 북으로 집중된 가운데 미국 내 한인 이산가족들은 한국의 이산가족 상봉을 환영하면서도 안타까운 심정을 드러내고 있다.
지난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회담에서 미주 한인 이산가족 문제가 다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문제는 미주 한인 동포들의 극적인 이산가족 만남을 기대하기에는 미주 내 한인 이산가족들이 빠르게 고령화되고 있다는 점이다. 미주 한인들의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미국 정부의 노력을 무작정 기다릴 수 없는 이유다.
미주 한인 이산가족들은 답답한 마음에 일천만이산가족위원회 LA지회, 샌프란시스코 지역에서 활동하는 북가주 이북5도연합회 등을 비롯한 한인 단체들이 독자적으로 이산가족 상봉을 추진하고 있다. 
한가지 희소식으로 카렌 바스 하원의원 및 민주당과 공화당, 양당의 10명의 하원의원들은 미국 하원에 ‘한인 이산가족 상봉 촉구 결의안(H.Con. Res. Encouraging reunions of Korean American Families)’을 제출했다. 
결의안이 채택된다면 미주 한인 이산가족의 숙원인 가족과의 만남이 실현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결의안에는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트럼프 행정부의 적극적인 노력 촉구와 함께 결의안 채택 후 60일 안에 이산가족 상봉이 성사될 수 있도록 북한과 협의를 해야 한다는 내용이 포함됐기 때문이다. 
또 4월 27일 열린 남북정상회담 전 문재인 대통령은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를 논의하겠다고 밝혔으며, 여야 의원을 가리지 않고 이산가족 상봉의 정례화를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하고 있는 상황에서 미주 이산가족들의 적극적인 만남 역시도 가능해질 수 있다. 
재미동포 출신 중 이산가족을 만난 한인 동포의 수가 적은 것은 사실이지만 미주 한인 동포라고 해서 특별히 이산가족 만남 신청을 제한하지는 않고 있다. 
대한적십자사에 따르면 이산가족 상봉 신청 접수는 이산가족정보통합 시스템에서 이뤄져 해외에 거주하는 이산가족들은 물론 누구나 접수할 수 있다.
재미한인동포 이산가족 중 숫자는 적지만 지난 이산가족 상봉 행사에서 몇몇 미주 동포들이 북한의 가족과 재회했었다는 것이 우광호 국장의 설명이다. 
하지만 재미동포 이산가족의 만남이 불가능한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지난해 북한을 방문해 북한법을 어긴 죄목으로 노동형을 선고 받고 구금됐던 오토 웜비어(Otto Frederic Warmbier)가 미국으로 귀국해 사망한 이후 미 정부가 자국민들의 북한 여행 금지 조치를 발표하면서 북한 방문이 원칙적으로 금지됐다. 
이에 따라 미 정부의 특별한 승인이 없이 북한을 방문할 경우에는 미국 여권 박탈은 물론 중범죄로 기소될 수 있다.  
하지만 법안에 따르면 인도주의적 고려에 의해 정당화될 수 있는 여행 등은 금지 예외를 신청할 수 있다. 이산가족 상봉과 같은 인도적 차원의 북한 방문은 가능하다는 의미로 분석할 수 있다. 

전지호 기자 press4@newskorea.com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instargram으로 보내기
    

[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취업이민 닭공장
andreakim
휴람
뉴스코리아  |  위플달라스  |  옐로우페이지 뉴스코리아 카카오스토리 뉴스코리아 인스타그램 핫딜뉴스코리아 뉴스코리아 e-paper 위플달라스 APP